You are here:-채원 김

About 채원 김

This author has not yet filled in any details.
So far 채원 김 has created 9 blog entries.

시카프 유머 & 유머전

□전시명칭 - 시카프 유머 & 유머전 □전시일정 - 2017년 7월 26일 □전시장소 - 서울 대치동 SETEC □전시참여작가 - 강길수 똥개김동범 김마정 김정겸 김평현 김흥수 박근용 박비나 사이로 서서영 성문기 심차섭 양창규 오성수 유재영 이동규 이소풍 이신영 이영우 이해광 정은향 조관제 조보길 조항리 최덕현 허어 홍성일 □주최- (사)한국카툰협회

By | 2018-01-31T16:12:19+00:00 1월 3rd, 2018|Categories: indieN|Tags: |0 Comments

시카프 유머 & 유머전

□전시명칭 - 시카프 유머 & 유머전 □전시일정 - 2017년 7월 26일 □전시장소 - 서울 대치동 SETEC □전시참여작가 - 강길수 똥개김동범 김마정 김정겸 김평현 김흥수 박근용 박비나 사이로 서서영 성문기 심차섭 양창규 오성수 유재영 이동규 이소풍 이신영 이영우 이해광 정은향 조관제 조보길 조항리 최덕현 허어 홍성일 □주최- (사)한국카툰협회

By | 2018-02-08T11:31:35+00:00 12월 27th, 2017|Categories: indieN|Tags: , |0 Comments

한글+카툰 ㅎㅎㅎ전

(사)한국카툰협회 정기카툰전 한글+카툰‘ㅎㅎㅎ’ 한글은 우리에게 어떤 의미일까? 창조적이고 유일한 언어로 우리 민족을 하나로 묶어 한민족을 형성시켰으며, 세계의 어떤 언어체계보다 쉽고 위대하다. 인간이 표현하고자하는 말의 대부분을 표현할 수 있다는 점에서 한글의 위대함은 극대화된다. 이러한 한글의 수많은 우수한 가치 중의 하나는 민초들에게 진정한 웃음을 주었다는데 이번 전시는 주목하고자 한다. 세종대왕은 한글을 통해 민초들에게 기쁨을 안겨주었다. 자신의 [...]

By | 2018-01-03T19:18:40+00:00 12월 27th, 2017|Categories: indieN|Tags: |0 Comments

새로운 전설이 시작된다

수십 년 전 신혼여행을 제주도로 갔다. 투어로 갔기 때문에 가이드의 안내에 따라 움직였다. 억지로 이끌려 농작물 상품 강매두 당하고 했지만 수려한 경관에 행복한 즐거운 시간들을 보냈다. 억새풀이 유명한 제주 억새오름에 갔을 땐가 보다. 온통 전국 각지에서 온 신혼부부들로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그땐 신기하게도 남자는 정장차림에 여성들은 노란색저고리에 보라색치마로 통일된 것이 실소를 자아내게 했다. 집사람의 고급스런 [...]

By | 2017-12-26T14:31:07+00:00 12월 26th, 2017|Categories: Naver2017|Tags: |0 Comments

가화만사성

가화만사성 가정의 중심엔 가장이 있습니다. 가족을 사랑하고 자신의 직업에 충실한 가장은 가장 믿음직한 가장입니다. 이러한 가정은 언제나 화목하고 건강하게 서로를 위하며 즐겁게 살아 갑니다. 예부터 가정의 화목은 가정을 다스리는 가장 핵심적인 요소이자 사회생활의 근본으로 여겼습니다. 명심보감 치가편에 "자효쌍친락 가화만사성- 자식이 효도하면 양친이 즐거워하고 가정이 화목하면 만사가 이루어진다." 라고 했으니 우리네 가정 모두가 화목하여 나라가 [...]

By | 2017-12-26T14:20:39+00:00 12월 26th, 2017|Categories: Naver2017|Tags: |0 Comments

일회용 젓가락

"맛보기에는 미각외에도 청각, 촉각, 후각 등이 존재하기 복합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나는 공감각이라는 주제를 식사 도구 디자인에 적용한다." 별난 식사도구를 디자인하는 우리나라 어느 여성 디자이너의 말이다. 시식도구는 요리와 그것을 먹는 사람들의 관계를 맺어주는 매개물, 제 3의 맛깔이다. 여기에 음식맛을 결정하는 또 하나."재미"라는게 있다. 따로 식당업까지 하면서 조리기구 시식용구 연구에 몰두한 '최후의 만찬'을 그린 화가 레오나르도 [...]

By | 2017-12-26T13:57:49+00:00 12월 26th, 2017|Categories: Naver2017|Tags: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