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눈물이 나면 기차를 타라’ – 시인 정호승을 만나다

‘눈물이 나면 기차를 타라’ – 시인 정호승을 만나다

 

나는 이제 너에게도 슬픔을 주겠다
사랑보다 소중한 슬픔을 주겠다
겨울 밤 거리에서 귤 몇 개 놓고
살아온 할머니에게
귤 값을 깎으며 기뻐하던 너를 위하여
나의 슬픔의 평등한 얼굴을 보여 주겠다
…… 나는 이제 너에게도 기다림을 주겠다
이 세상에 내리던 함박눈을 멈추겠다
보리밭에 내리던 봄눈들을 데리고
추위에 떠는 사람들의 슬픔에게 다녀와서
눈 그친 눈길을 너와 함께 걷겠다
슬픔의 힘에 대한 이야기를 하며
기다림의 슬픔까지 걸어가겠다
-정호승의 시 ‘슬픔이 기쁨에게’ 중에서.

2001년 5월 정호승 시인을 만났습니다.
정호승 시인은 “시를 모르고 인생을 사는 것은 밥을 먹지 않고 일생을 사는 것과 같다” 고 했습니다. 그가 쓰는 시의 밑거름은 어릴 때 체험했던 자연이라고 합니다.
꽃밭 가꾸는 어머니를 보면서 세상이 아름답다고 생각했고, 중 2때 처음 본 바다와 수평선은 지금도 충격으로 남아있답니다. 자연은 인간을 위로하고 아름답게 해주는 시가 됩니다. 한편의 시를 읽으면서 도저히 용서할 수 없는 일들도 용서하게 된답니다.

그의 시 ‘서울의 예수’는 예수의 신성은 빼버리고 인간성을 부각시킨 시 랍니다. 시를 관통하는 것은 비극인데 그 비극적 서정성에 초점을 맞춰 시를 쓰겠다고 했습니다. 비가 온 뒤 사우디 사막에는 거대한 선인장이 쓰러져 있는데 그 이유가 있답니다. 비가 오면 물을 너무 많이 먹어 제 몸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쓰러져 버리는 거지요. 자신의 생존을 위해 물을 빨아들이지만 죽음에 이르는 어리석은 선인장처럼 물질적 욕망에 사로잡혀 자신을 돌아보지 않는 삶을 돌아보게 하는 것이 ‘시’ 랍니다.

한 그루 나무처럼 내 몸 속에도 서정의 물기가 흐르도록, 눈물이 나면 기차를 타고 어디 여행이라도 떠나고 싶은 시간이었습니다.

[soundcloud url=”https://api.soundcloud.com/tracks/344362655″ params=”color=#ff5500&auto_play=false&hide_related=false&show_comments=true&show_user=true&show_reposts=false&visual=true” width=”100%” height=”300″ iframe=”true” /]

By | 2017-09-28T11:42:43+00:00 9월 28th, 2017|Categories: indieN|5 Comments